교사 10명 중 8명 “고교학점제 반대”…정시 확대는 반색
작성일 : 2022-05-11 11:23:14
조회 : 311
작성자 : 에듀팡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유·초·중·고 교사 8431명 설문조사 결과

-"내신·대입평가 방식 변화시키기 어려워"
-반면 정시 확대 방안에는 63%가 찬성 나서

기사 이미지
/조선일보DB
국내 교사 10명 중 8명은 고교학점제 전면 도입을 반대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대입 정시 확대는 63.6%가 찬성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는 11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교육정책에 대한 교원 인식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달 29일부터 이달 6일까지, 전국 유·초·중·고교 교사 8431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교사들은 설문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교육정책 추진과 관련한 입장을 드러냈다. 우선 오는 2025년 고교학점제 전면 도입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85%가 반대한다고 답했다. 이들은 ‘여건을 마련한 후 도입 시기를 재논의해야 한다(38%)’고 했다. 또 ‘교육 현실과 괴리가 크므로 일시 유예해야 한다(31.4%)’ ‘제도 자체에 문제가 있다(15.9%)’ 등의 이유를 꼽았다. 

반면 고교학점제 도입을 찬성한다는 의견은 14.8%에 머물렀다. 윤석열 정부가 출범하기 전인 지난 3일 당시 대통령직인수위원회는 고교학점제를 점검·보완하겠다고 했다. 하지만 설문 결과, 현장에서 근무하는 교사들은 냉담한 반응이다.

이들에게 고교학점제의 문제점을 물어봤다. 반대 의사를 낸 응답자 가운데 40.9%는 ‘내신과 대입의 평가 방식을 당장 변화시키기 어렵다’고 대답했다. 이외에도 ‘다양한 과목 개설을 지원할 인력 부족(27%)’ ‘지역·학교별 교육격차 심화(13.3%)’를 지적한 의견도 있었다.

교총은 이번 설문을 통해 2022 개정 교육과정 추진에 대한 현장의 의견을 공개했다. 그 결과, 반대하는 비율은 31.5%로 찬성 비율인 27.6% 보다 3.9% 높은 수준으로 집계됐다. ‘잘 모르겠다’고 응답한 비율은 40.9%였다. 교총은 “제도가 현장의 논의없이 추진되고 있고, 보완할 부분이 있다 보니 부정적인 의견이 많았다”며 “일선에 있는 교사와 실질적인 방안을 논의해 전면 개정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교사들은 윤석열 대통령의 정시 확대 기조에 대해서는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응답자의 63.6%가 찬성했고, 반대는 22.7%에 그친 것으로 파악됐다. 찬성 이유로는 ‘입시 공정성 확보(60.8%)’가 가장 많았다. 학교급별로는 초등교사의 찬성률이 68.7로 가장 높았고, 고등교사는 54.3%로 가장 낮은 찬성률을 보였다. 

한편 학생들의 기초학력 문제를 묻는 질문에는 62.5%가 심각하다고 답했다. 하지만 응답자의 일부는 ‘코로나19 상황이 정상화되면, 쉽게 극복할 것(12.4%)’이라고 했다.

임운영 교총 회장 직무대행은 “지속가능한 교육정책은 학교 현실과 현장과의 소통을 기준으로 추진해야 한다는 점을 정부는 분명히 인지해야 한다”면서 “교사들이 학생 교육활동에 함께 협력할 수 있도록 교육여건 조성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lyk123@chosun.com

 

에듀팡 로그인

반갑습니다.

회원님의 계정 상태가 휴면계정에서 정상계정으로 복구되었습니다.

에듀팡 이용에 앞서
회원정보수정 페이지에서 개인정보의 변동내역을 확인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