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 지원 많아지나…여가부 “학생 진로·보호 프로그램 확대할 것”
작성일 : 2022-01-25 19:25:54
조회 : 143
작성자 : 에듀팡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내년까지 위기 청소년 통합지원 서비스 구축

-방과후 활동 운영기관 확대…332곳 → 350곳



올해부터 청소년의 보호·지원정책이 강화될 전망이다. 

10일 여성가족부(여가부)에 따르면, 청소년의 온라인 활동 보호 정책을 추진하고 위기 청소년·학교 밖 청소년 등을 위한 지원을 확대한다고 밝혔다.

그간 여가부는 관계부처와 협력해 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정책을 추진했다. 작년 청소년이 직접 정책에 참여할 수 있는 기반을 강화했고 청소년쉼터와 상담복지센터를 지속적으로 확대했다. 그럼에도 교육 환경이 열악한 취약계층과 위기 청소년 등이 생기자 보다 다양한 대책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보였다.

이에 여가부는 위기 청소년의 사회안전망을 강화하고자 내년까지 진로·보호 지원을 위한 통합지원 서비스를 구축하기로 했다. 나아가 청소년쉼터를 퇴소하는 이에게는 자립 지원을 명목으로 근로장학금 등을 우선 지원할 것을 약속했다.

이들은 청소년방과후아카데미를 확대한다는 방침을 내놨다. 이는 방과후 돌봄이 필요한 초등 4학년~중등 3학년의 학습지원과 전문체험 활동 등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여가부는 기존 332곳의 운영기관을 내년까지 350곳으로 늘릴 것을 밝혔으며 여기에 필요한 활동비 76억을 지원한다는 입장이다.

아울러 증가하는 청소년의 온라인 활동량을 지적했다. 최근 애플리케이션(앱) 등에서 청소년을 대상으로 불건전 만남을 유도하는 랜덤채팅앱이 많아짐에 따라 이를 보호하는 정책을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여가부 관계자는 “기존 유해 앱 점검단이 18명있지만 내년까지 118명으로 증원할 것”이라고 했다.

이외에도 청소년의 다양한 진로·직업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할 것을 밝혔다.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은 “청소년이 실질적으로 필요한 사항이 무엇인지 판단해 보호 정책과 교육·진로활동 지원에 나설 것”이라며 “향후 청소년 간담회에서 논의된 사항을 제7차 청소년정책기본계획에 최대한 반영할 예정”이라고 했다.

lyk123@chosun.com

 

에듀팡 로그인

반갑습니다.

회원님의 계정 상태가 휴면계정에서 정상계정으로 복구되었습니다.

에듀팡 이용에 앞서
회원정보수정 페이지에서 개인정보의 변동내역을 확인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