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양교육 받은 청소년일수록 채소 더 먹고 아침 덜 걸러
작성일 : 2022-01-25 23:21:10
조회 : 161
작성자 : 에듀팡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강남세브란스병원, 청소년 6만389명 대상 조사 결과 발표


영양교육이 청소년의 바람직한 식습관 형성은 물론, 외모와 신체 이미지 형성에 중요한 영향을 끼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7일 교육계에 따르면, 연세대 강남세브란스병원 가정의학과 이지원 교수와 을지의대 노원을지병원 가정의학과 이준혁 교수 연구팀은 12~18세 청소년 6만389명을 대상으로 영양교육 실태와 식습관, 아침식사 여부, 외모 및 신체 이미지에 대한 인식 여부를 조사했다.

연구 결과 영양교육은 전반적으로 청소년이 균형 잡힌 식습관을 형성하는 데 긍정적인 영향을 끼쳤다. 학교에서 1년 동안 영양교육을 받은 청소년은 영양교육을 받지 않은 청소년에 비해 과일을 8% 더 섭취했고, 우유를 14%, 채소를 16% 더 먹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침을 거르는 경우도 9% 적었다.

영양교육은 신체 이미지에 대한 인식과도 밀접한 연관성을 보였다. 영양교육을 받지 않은 청소년은 정상 체중인데도 과체중이거나 뚱뚱하다고 인식하는 경우가 영양교육을 받은 청소년에 비해 8% 높았다.

이와 관련해 연구팀은 적절한 영양교육이 청소년기 왜곡된 신체 이미지를 바로잡는 데 기여한다는 사실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실제 교육 현장에서 영양교사가 매우 부족한 현실을 지적했다.

연구진에 따르면, 2003년 학교급식법 시행령이 제정된 이후 학교에서 영양교육을 시행할 수 있게 됐으나 2017년 기준으로 중학교 3238개 중 619개(18.9%), 고등학교 2386개 중 622개(26.3%)에서만 영양 교사를 고용하고 있다.

이지원 교수는 “청소년 시기의 영양교육은 건강한 식생활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왜곡된 외모와 신체 이미지에 대한 인식을 줄일 수 있다”며 “교육 활성화를 위해 영양교사 인력의 확대 등 사회기반을 구축하고, 청소년을 위한 맞춤형 영양교육 프로그램을 개발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syk@chosun.com

 

에듀팡 로그인

반갑습니다.

회원님의 계정 상태가 휴면계정에서 정상계정으로 복구되었습니다.

에듀팡 이용에 앞서
회원정보수정 페이지에서 개인정보의 변동내역을 확인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