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 선택 강화한 개정 교육과정…“준비 없는 성급한 정책”
작성일 : 2021-11-30 05:24:14
조회 : 51
작성자 : 에듀팡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교육부 ‘2022 개정 교육과정 총론’ 주요사항
-필수과목 시수 줄이고 자율 이수 늘려…“대못 박기 중단해야”

 

 

 

교육부가 내놓은 새 교육과정 개편 시안을 두고 교육계의 비판이 커지고 있다. 2025년 고교학점제 시행을 확정짓고, 주요 과목의 필수 이수학점을 감축하는 내용이 공개되자, 교원단체들과 학부모들은 “현장 준비가 부족한 ‘설익은 정책’”이라고 지적했다.  


25일 교육부가 발표한 ‘2022개정 교육과정 총론 주요사항’에 따르면, 2025년부터 ‘고교학점제 기반 고등학교 맞춤형 교육과정을 구현한다’고 명시돼 있다. 고교 교과목은 공통과목과 일반선택, 진로선택, 융합선택으로 바뀐다. 공통과목인 국어·수학·영어·사회는 각각 10단위에서 8학점으로 이수 기준이 줄어든다. 고교 3년 동안 국·영·수 수업 시간이 총 105시간 감소하는 셈이다. 대신 민주시민·노동·환경 등 다양한 선택과목을 늘리기로 했다.  

이에 대해 교원단체들은 “학교의 준비가 부족한 상황이라는 점을 여러 차례 강조했지만 결국 일방적으로 몰아붙였다”고 입을 모았다.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은 “교원 확충과 대입 개편 등 전제 조건이 준비되지 않아 현장에서는  제도 도입을 반대하고 있다”며 “준비도, 합의도 실종된 교육과정 대못 박기를 중단하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모든 것을 다음 정권에 떠넘기고 교육과정만 먼저 개정하겠다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교총이 지난 8월 전국 고교 교원 2206명을 대상으로 벌인 설문조사 결과, 응답자의 72.3%가 고교학점제 2025년 도입에 반대했다.

선택과목 확대로 기존 필수과목 수업시수가 줄어든 점에 대해서도 비판이 나왔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는 “안정적인 학교교육과정 운영을 해치면서까지 필수 이수학점을 줄이고 자율 이수학점을 늘렸다”며 “선택의 폭을 넓혀야만 고교학점제 취지에 맞는 교육과정인 것은 아니”라고 지적했다.

잦은 교육 개편에 대한 학부모들의 불만도 크다. 초등학교 5학년 자녀를 둔 한 학부모는 “적응할 만하면 교육제도가 달라져 혼란스럽다”며 “아직도 대입에선 국영수 필수과목이 중요한데, 정부는 취지가 좋다는 이유로 교육과정을 현실에 맞지 않게 뜯어고쳤다. 무책임하다”고 토로했다. 

syk@chosun.com
 

에듀팡 로그인

반갑습니다.

회원님의 계정 상태가 휴면계정에서 정상계정으로 복구되었습니다.

에듀팡 이용에 앞서
회원정보수정 페이지에서 개인정보의 변동내역을 확인해 주세요.